잦은 야근으로 인해 집에서 밥먹는 것은 손에 꼽을 정도...
오늘도 그랬다. 피곤에 쩔어서 터덜터덜 집에 들어왔는데, 
사촌동생이 '언니야~ 뭐먹을래? 치킨 먹을래?' 하는 소리에 '응?' 라고 반응했고,
그와 동시에 동생은 치킨을 시켰다. ㅋㅋㅋㅋㅋㅋ 역시 말보다 행동이 빨라. 최고! 

매콤한 것을 좋아하는 동생은 핫양념과 후라이드 이렇게 반반 주문 했다. 

이미 후라이드 몇조각 없어짐. ㅋㅋ 
핫스파이스양념 + 후라이드 반반 = 14,500원. (현금결제함)

떡은 써비스 :)

요놈은 후라이드. 
배고파서 손이 덜덜 떨리는 바람에 화질이....

요놈은 맛깔나는 양념! 
매콤하니 맛있다. 사실 나는 이거 먹기 전에 매운 떡볶이맛 쌀과자를 먹어서인지 -_- 그렇게 맵진 않음. 
그치만 은근 매콤, 달콤한게 맛있었다. 

얘는 바삭한 후라이드! 
나는 터벅살을 좋아해서 요런것들만 골라먹었다. 크크
나름 쫄깃쫄깃하면서 촉촉한게 맛있었다. 
 

머스타드랑도 냠냠. 

또 맛있는 닭가슴살 부위 +ㅅ+ 츄릅. 

네네치킨은 거의 안시켜먹었었는데, 꽤 괜찮았다.
너도 종종 시켜줄께 얘야. 덕분에 든든한 밤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혜진냥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